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이 이재용 재판에 출석 안 하는 이유

최순실씨가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오는 28일 열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는다.  
 
27일 최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법원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씨가 건강이 좋지 않고 딸 정유라씨가 오늘 검찰에 재소환돼 조사를 받는 등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전해왔다"며 "재판에 나가서 증언하는 것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돼 불출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최씨는 변호인을 통해 "최씨가 8개월 구속된 상태에서 기억이 헝클어질 대로 헝클어졌을 수 있다"면서도 "증인으로 나가 상세히 진술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딸 정씨가 이날 두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6일 만에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는 것에 스트레스를 느껴 최씨는 "도저히 안 되겠다"며 증인 출석을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는 28일 이 부회장 등에 대한 뇌물공여 등 혐의 공판에서 최씨를 상대로 증인신문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최씨의 불출석으로 이는 불가능하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