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 연구소' 인수한 네이버에는…애플·MS 거친 이 남자가 있다

네이버가 인수하는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CE)의 모습.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인수하는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CE)의 모습. [사진 네이버]

인공지능(AI) 비서·자율주행차 등 이른바 ‘4차 산업혁명’ 기술 선점에 박차를 가하는 네이버가 이번에는 세계적인 수준의 ‘AI 연구소’를 손에 넣었다.
 

네이버, 유럽 최대 AI 연구소 'XRCE' 인수에 성공했다고 27일 발표
'네이버랩스 유럽'으로 간판 바꾸고 80명 연구원들 네이버랩스 소속으로
네이버가 이해진·한성숙·송창현 '트리오 체제' 구축하는 이유는

네이버는 "AI·머신러닝 등 미래 기술 분야를 연구하는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CE)을 미국 제록스로부터 인수하고 미래 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27일 발표했다.  
 
프랑스 남동부 그르노블에 위치한 XRCE는 제록스가 1993년 설립한 연구소로, 유럽 내 최대 규모의 AI 기술 연구소다. 수도 파리에서 3시간 떨어진 그르노블에는 첨단 산업 단지 ‘미나텍’, 국립과학연구원(CNRS) 등이 자리잡고 있다. 프랑스가 정부 차원에서 첨단 기술 과학도시로 키우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 네이버]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 네이버]

 
9월까지 인수 작업이 완료되면 XRCE는 ‘네이버랩스 유럽’으로 명칭을 바꾸고 네이버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XRCE 연구원들도 네이버랩스로 소속을 바꾼다. ‘AI 인재’에 대한 갈증이 큰 네이버로서는 수준 높은 인재들을 한꺼번에 영입하는 동시에 네이버랩스가 주도하는 AI·3D 지도·로봇에 관한 연구도 더욱 탄력받게 됐다.
 
여러 IT 기업들이 대거 뛰어든 이번 XRCE 인수전에서 네이버가 최종 승자가 된 데는 송창현 네이버 CTO(최고기술책임자) 겸 네이버랩스 대표의 역할이 컸다. 송 대표는 XRCE의 매각 사실이 알려진 사흘 뒤에 곧바로 프랑스 그르노블로 가 인수 작업을 진행했다. 
 
제록스 측은 미국 아이오와주립대와 퍼듀대에서 전산학을 공부하고 마이크로소프트ㆍ애플 등 글로벌 IT 기업을 두루 거친 송 대표의 전문성과 네이버랩스의 자유로운 기업 문화에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송 대표는 “XRCE가 갖고 있는 AI에 대한 문제의식과 주제가 네이버랩스와 상당 부분 겹쳐기 때문에 앞으로 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1위 포털 기업에서 기술 기반 기업으로 체질을 개선하고 있는 네이버는 최근 들어 이해진 창업자, 한성숙 대표, 송창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 세 명이 함께 이끌고 있다. 세 사람은 국내외 무대에서 사업, 서비스, 기술 분야를 각각 이끌며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6년 지난해 네이버 개발자대회 데뷰에 참석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사진 네이버]

2016년 지난해 네이버 개발자대회 데뷰에 참석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사진 네이버]

 
3월 네이버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난 이해진 창업자는 지난해 연말부터 유럽과 미국에 주로 머물며 해외 시장 및 스타트업 발굴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이 창업자의 올해 가장 큰 관심사는 유럽 시장이다. 지난해 11월 프랑스 음향 기술 스타트업 드비알레에 투자했으며 앞서 9월에는 유럽 투자 펀드에 1억 유로(1270억원)를 출자해 유럽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의지를 드러냈다.
 
네이버가 조만간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육성 센터인 프랑스 파리의 ‘스테이션F’에 입주하는 것도 이 창업자가 유럽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생각한 방책이다. 이번 XRCE 인수의 물꼬를 튼 것도 이 창업자의 전략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지난 3월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 네이버]

지난 3월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 네이버]

2007년 네이버에 합류해 서비스 본부장 등을 역임한 한성숙 대표는 3월 취임 후 국내외 사업 전반을 주도하고 관리한다. 네이버는 올들어 인공지능 번역 파파고, 네이버페이, 웹브라우저 웨일 등 새로운 서비스를 연거푸 내놓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등을 통해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하고, 4800억원을 들여 데이터센터를 짓는 것도 “10년 뒤 네이버를 내다봐야 한다”는 한 대표의 고민이 발단이 됐다.
 
송창현 CTO는 지난 1월 분사된 연구 개발 자회사 네이버랩스의 수장을 맡으며 더욱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네이버가 사활을 건 자율주행차, AI 플랫폼 ‘클로바’ 등 핵심 기술은 모두 네이버랩스에서 나온다. 최근에는 네이버랩스 소속 인턴 연구원들이 쓴 논문이 세계적 수준의 로봇 학회 IROS와 IEEE에 등재되기도 했다. 네이버랩스가 국내외 학회에 등재를 완료한 논문은 지금까지 총 8건이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