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의 역대 최대 항모 '퀸 엘리자베스' 첫 바다 항해

영국이 26일(현지시간) 자국 최대 항공모함인 ‘퀸 엘리자베스’함의 건조를 마치고 바다에서 첫 시험 항해를 실시했다. 이 배는 과거 해양 대국이었던 영국의 부활을 담은 최첨단 항모로 길이 280m, 만재 톤수 6만5000t 규모다. 10만t 급인 미국의 최신 항모 다음으로 크다. 영국은 퀸 엘리자베스급 항모인 ‘프린스 오브 웨일스'를 추가 건조 중이다. 40여 년 만에 신형 항모를 얻게 된 영국은 세계 2위급 항모 전력을 갖추게 됐다.
 

6만5000t급으로 갑판 크기만 축구장 3개, F-35 36대 탑재
10만t급 초대형 항모 즐비한 미국 이어 세계 2위 전력 확보
태평양까지 작전범위 확대, 군사적 긴장관계인 러시아 위협

 퀸 엘리자베스 항모는 이날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인근 로사이스 조선소를 떠나 첫 항해에 나섰다. 밀물 때 인도선들이 항모를 끌어낸 뒤 인근 포스대교 밑을 지나가기 위해 자정 무렵까지 기다렸다가 바닷물 수위가 적절히 낮아질 때 통과해 이동했다. 항모가 워낙 커 정확히 계산하지 않으면 다리와 부딪힐 수 있어서다.
영국이 역대 최대 규모로 건조한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이 첫 바다 시험 항해에 나서기 위해 조선소 인근 다리 밑을 지나고 있다. [더선 캡처]

영국이 역대 최대 규모로 건조한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이 첫 바다 시험 항해에 나서기 위해 조선소 인근 다리 밑을 지나고 있다. [더선 캡처]

 퀸 엘리자베스 항모는 갑판 크기만 축구경기장 세 개 규모다. F-35B 스텔스 전투기를 36대까지 실을 수 있고, 공격용 헬기도 배치할 수 있다. 첨단 자동화 시설을 갖춰 격납고에 있는 전투기 4대가 1분 만에 갑판으로 올라온다. 함재기들의 하루 출격 횟수는 최대 108회다. 시험 항해 때는 승조원이 700명만 탑승했지만 최대 1600명까지 탈 수 있다.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

 주 레이더는 400㎞ 이내 비행 물체 1000여 개를 탐지해 낸다. 전투용 레이더는 20㎞ 거리에서 야구공 크기 비행체도 감지할 수 있다. 퀸 엘리자베스의 작전 반경은 1만8520㎞에 달한다. 대서양과 지중해는 물론이고 중동을 넘어 태평양까지 작전이 가능하다.
 
 퀸 엘리자베스 보유로 영국 정부와 해군은 막강했던 ‘대영 제국'의 명성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리 키드 함장은 “전투기 타격 전력을 상징하는 항모로서 이 만한 성능을 갖춘 경우가 해외에도 별로 없다"며 “잠수함은 보이지 않지만 항모는 눈에 보이는 힘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클 팰론 국방장관은 “역대 최대 규모 항모가 바다에서 시험 항해에 나선 것은 역사적인 일"이라며 “지구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층적 위협에 영국이 대응할 수 있는 전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또 “향후 50년 간 세계 곳곳의 위험지역에서 영국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해군은 특히 현재 유럽과 러시아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이어서 신형 항모의 효과가 발휘될 것으로 보고 있다. 팰론 국방장관은 “러시아가 퀸 엘리자베스에 대한 정보를 구하려고 할 텐데 최대한 막을 것"이라며 "그들은 영국 항모를 아마 부러워하게 될 것"이라고 텔레그래프에 말했다.
 
 항공모함 보유국 중 미국이 1만t급 10여 척 등 초대형 항모를 가장 많이 갖고 있을 뿐 러시아의 쿠즈네초프급 항모(6만t급)도 퀸 엘리자베스보다 작다. 프랑스와 스페인, 이탈리아 등도 항모를 보유 중이지만 역시 영국의 새 항모에 미치지 못한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