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외무성 "文 대통령, 원전사고 사망자 1368명 발언…사실과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후쿠시마 원전사고 사망자수 언급에 대해 일본 외무성이 "사실과 다르다"며 한국 정부에 유감을 전했다고 일본 매체가 전했다.
 
27일 지지통신은 이날 일본 외무성 관계자 멘트를 인용해 "지난 22일 주일 한국대사관 경제참사관에게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이) 올바른 이해에 기초한 게 아니어서 매우 유감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탈원전 방침을 밝히며 "일본은 세계에서 지진에 가장 잘 대비해온 나라로 평가받았지만 2011년 후쿠시마 사고호 2016년 3월 현재 1368명이 사망했다"며 "사고 이후 방사능 영향으로 인한 사망자나 암환자 발생 수는 파악 조차 불가능 하다"고 전했다.
 
이같은 문 대통령 발언 뒤 일본 언론에서는 "사망자 추산의 근거가 불분명하다" 등의 보도가 잇따랐다.
 
당시 보도에서 일본 산케이신문은 "어떤 숫자를 인용한 건지 알 수 없어 당혹스럽다"며 일본 부흥청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다.
 
대지진의 복구를 담당하고 있는 부흥청은 이재민 가운데 피난생활 중 건강이 악화돼 사망한 사람까지는 '지진재해 연관 사망'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원전사고 사망자'는 따로 추산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망원인이 지진이나 해일, 원전사고 때문인지 불분명하기 때문이라고 부흥청 관계자는 덧붙였다.
 
논란이 되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3일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일본의 일부 미디어가 3월 6일자로 보도한 재해피난 사망자 수(1368명)에 근거한 것"이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