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아제약 지주회사 강정석 회장 700억원대 횡령과 리베이트 혐의로 검찰 조사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3부는 27일 동아제약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정석 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동아제약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정석 회장이 27일 오전 의약품 리베이트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동아제약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정석 회장이 27일 오전 의약품 리베이트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7일 횡령과 약사법 위반 등 혐의로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소환
"700억원 횡령 금액 중 상당수 리베이트 사용"

검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소환된 강 회장은 2007년부터 최근까지 회사자금 700여억원을 빼돌려 이 중 일부를 의료계 리베이트나 접대비 등에 사용하는 데 관여한 혐의(횡령과 약사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검찰이 현재 확인한 리베이트 규모는 30억~50억원이다. 나머지 금액 중 상당수도 리베이트 등에 사용됐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강회장과 함께 동아에스티의 전·현직 대표인 김모·민모씨도 함께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강 회장이 동아에스티 대표를 할 때 회사 자금 700억원을 횡령해 리베이트 등으로 사용하는데 전·현직 대표가 관여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동아제약은 2013년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로 전환됐고, 자회사로 전문의약품은 동아에스티가, 일반의약품은 동아제약이 각각 담당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3월 의약품 리베이트 비리 의혹을 수사하면서 제약사와 병원 등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단서를 잡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 과정에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동아에스티 전직 영업본부장 2명 등 제약회사 직원 8명을 병원 관계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구속했다. 일부 병원과 의약품 유통업체 관계자 수명도 구속했다.
 
검찰 관계자는 “의약품 리베이트 관련 수사를 하면서 동아에스티가 회사 자금 700여억원을 횡령해 리베이트 등에 사용한 정황을 잡고 수사를 벌여왔다”며 “강 회장 등 동아에스티 전·현직 대표들이 이 같은 횡령과 리베이트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커 소환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