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김동철 특검 주장에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물타기로 보일 수 있어"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문준용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으로 혼란에 빠진 국민의당이 대응책을 놓고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가 제보조작 사건에 특검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은 "(특검 주장이)구태의연한 정치공방으로 물타기를 하는 것으로 보일 가능성이 있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인 것이다.
 
27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정회 중 브리핑을 열고 "(당내의 특검 주장은 국민이)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를 진정성 있게 받아들이지 않게 할 가능성이 있어 대단히 우려스럽다"며 "법적, 도의적 책임을 규명하는 것을 넘어서 문제는 당이 정치적 책임을 어떻게 지느냐에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문준용씨는 취업 비리도 조사돼야 하기 때문에 특검으로 가야한다"며 특검 조사를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 역시 같은날 원내대책 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게 밝혀져야 하며 어떤 의혹도 없이 한꺼번에 다 해결할 수 있으니 여야가 합의한다면 특검이 더 좋은 방법"이라고 특검을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