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립발레단, 콜럼비아서 공연…첫 중남미 진출

국립발레단 '수월경화'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 '수월경화'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이 처음으로 중남미에 진출한다. 국립발레단은 오는 30일과 7월 1일 양일간 콜롬비아 보고타 마요르 극장에서 공연을 갖는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신작으로 선보인 '허난설헌-수월경화'와 갈라 프로그램과 함께 선보인다. 특히 '허난설헌-수월경화'는 무용계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의 안무가 후보에 오른 강효형 안무가의 첫 전막 작품으로 눈길을 끈다.
국립발레단 측은 "첫 중남미 진출로 의미가 크다"며 "발레단의 저변 확대 및 한국 발레의 이미지 제고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민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