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송영무, 음주운전 사실 몰랐다...검증 때 답 안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음주운전 사실 은폐 논란에 대해 청와대 검증 과정에서도 해당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송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음주운전을 적발하지 못했느냐'는 질문에 "헌병대 내에만 자료가 있었고 우리는 자료가 없었다. 사찰을 하지 않으면 알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의 검증 체크리스트에도 답변하지 않았다는 것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질문에 "안 한 것 같다"며 "(송 후보자는 해당 음주운전이) 1991년 사안이고, 소속 부대에 이첩되어 종료된 것으로 알고서 없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송 후보자는 해군 중령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1991년 경남 진해 시내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적발돼 해군 잔적사 헌병대로 이첩됐다. 이후 법적 처벌은 받지 않았고, 그 해 대령으로 진급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조직적으로 은폐한 정황이 있다"며 송 후보자의 지명철회 및 사법당국 조사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송 후보자측은 공식 입장자료를 내고 "사실이 있었던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이유야 어찌됐던 잘못된 행동임을 깊이 자각하고 있다"면서도 "음주 운전 관련해 어떠한 처벌도 통보받지 못했기 떄문에 의도적으로 숨기거나 무마하려는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은폐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