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통장 들여다 본 챗봇, "잔고 좀 굴리셔야겠어요" 먼저 제안

김기영 LG CNS 디지털금융사업팀장이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로봇 엘리에게 금융상품 추천을 부탁하고 있다. 홍희진 인턴기자

김기영 LG CNS 디지털금융사업팀장이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로봇 엘리에게 금융상품 추천을 부탁하고 있다. 홍희진 인턴기자

“엘리야, 나한테 맞는 금융 상품 좀 추천해 줘.”
“몇 가지 질문을 통해 고객님 투자 성향에 맞는 상품을 추천해드리겠습니다.”

LG CNS 간담회로 디지털 금융 사업 진출 선언
금융봇 엘리, 12월부터 우리은행 창구서 활약

챗봇 통해 대화 하다 잔고 확인 등 금융거래 가능
통장 조회하고선 "잔고 활용할 상품 추천할까요"

자세한 상담 위해 가까운 영업점 대기권 발급까지
"금융센터 설치, 내년까지 전문 인력 200명으로"

 책상 위에 놓인 오뚜기 모양의 로봇이 둥근 패널 안 두 눈을 깜박였다. 로봇은 “가장 많이 투자해 본 상품은 뭐냐”“감수할 수 있는 손실 수준은 얼마나 되느냐” 등을 묻고선 “추천 금융 상품을 e메일로 보냈다”고 답했다.
 
27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열린 LG CNS 기자 간담회의 풍경이다. LG CNS는 이날 간담회를 통해 “하반기부터 디지털 금융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며 “이를 위해 금융 챗봇과 로봇 같은 디지털 신기술을 도입하고 클라우드ㆍ빅데이터 중심으로 디지털 인프라를 재편하려 한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가장 눈길을 끈 건 로봇 엘리와 금융 챗봇이다. 이 회사가 개발한 대화형 챗봇은 금융사의 빅데이터와 연결돼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화 중에 화면을 바꾸지 않고도 금융 거래를 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LG CNS가 27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소개한 금융 챗봇. 잔고를 확인한 고객에게 먼저 "잔고를 활용한 상품을 추천받고 싶냐"고 묻는다. [사진 LG CNS]

LG CNS가 27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소개한 금융 챗봇. 잔고를 확인한 고객에게 먼저 "잔고를 활용한 상품을 추천받고 싶냐"고 묻는다. [사진 LG CNS]

예를 들어 “계좌 잔고를 보고 싶다”고 하면 바로 조회 화면을 띄우고, 묻지 않았는데 “최근 6개월 잔고가 1000만원 넘게 예치돼 있는데 이를 활용한 투자 상품을 추천해드릴까요”라고 묻는다. 추천을 부탁했더니 투자 성향을 물어 적합한 상품을 찾아낸 뒤, 자세한 상담을 위해 가까운 영업점 방문을 예약하고 대기권까지 발급했다.
 
금융 챗봇과 로봇 상품은 금융사와의 협업을 통해 조만간 상용화될 계획이다. 금융봇 엘리의 경우 10월 우리 은행에서 시범 서비스에 들어가고, 12월부터 상담원 옆에서 고객들을 만나게 된다.
 
이 회사는 또 디지털 금융 사업에 힘쏟기 위해 다음달 1일 ‘디지털 금융센터’를 신설한다. 전문 인력도 현재 30여 명에서 연말까지 100명으로, 내년까지 200명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김홍근 LG CNS 금융사업담당 상무는 “앞으로 빅데이터와 연계해 개인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하반기부터는 클라우드 기반의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금융기관에 개인 인증과 문서 인증, 포인트 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 금융 IT 서비스의 디지털 전환 시장은 연평균 19%의 성장세를 거듭해 2020년 3000억원대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미진 기자, 홍희진 인턴기자 mi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