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연 그대로의 빛’ 태양광과 비슷한 LED 나왔다

썬라이크 LED [사진 서울반도체]

썬라이크 LED [사진 서울반도체]

발광다이오드(LED) 전문 기업 서울반도체가 자연광과 비슷한 빛깔의 LED 조명을 출시했다. 서울반도체는 27일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본 도시바머티리얼즈와 공동으로 ‘썬라이크(SunLike)’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서울반도체, 자연광 모사 LED 조명 개발
수면장애 유발하는 청색광 문제 해결
日도시바머티리얼과 공동개발

서울반도체에 따르면 현재 시판 중인 LED 조명은 주로 청색 반도체칩에 노란색 형광체를 부어서 흰색 빛을 낸다. 문제는 이런 LED 조명이 반도체칩의 색깔(청색) 때문에 청색 파장(청색광·380nm~495nm 파장대의 빛)이 도드라진다는 점이다. 청색광이 도드라지면 물체의 색깔이 왜곡되고, 장시간 노출되면 수면의 질이 낮아지는 경우도 있다.
 
서울반도체가 개발한 썬라이크는 태양빛의 파장을 모사한 자연광 LED 조명이다. 보라색 계열 반도체칩을 사용하고, 형광체는 도시바에서 특허·제조한 특수한 형광체(TRI-R)를 사용했다. 덕분에 실내에서도 물체의 정확한 색상을 구현할 수 있고, 청색광 문제도 해결했다.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 [사진 서울반도체]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 [사진 서울반도체]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는 “백화점·대형마트 야채·정육 코너와 원예시설·박물관 등에 썬라이크를 우선 보급해 건강하고 쾌적한 일상에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