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공작의 추억…총풍·병풍·가짜편지에 녹취까지

승자가 모든 것을 갖는다. (The Winner Takes It All)”

19대 대선에서 국민의당이 공개한 문준용 씨의 대학원 동료 녹취가 위조된 것으로 26일 확인된 가운데 정치권 관계자는 정당들이 공작의 유혹에 빠지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승자 독식 한국의 대통령 선거
향후 수사·사면권에도 영향 줘

작은 의혹 하나라도 반전 계기
여야 막론 공작의 유혹에 빠져

2007년 'BBK 소방수' 홍준표
"MB 당선은 내가 막아 준 덕"

그는 “승자 독식인 대통령제에서는 일단 선거에서 승리하면 모든 것을 쥔다. 심지어 수사에도 영향을 줄 수 있고, 사면권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일단 무조건 이겨야 한다”고 부연했다. 특히 박빙의 승부에서는 의혹 하나로도 승부가 뒤집힐 수 있기 때문에, 여야는 역대 대선에서 공작에 가담하거나 방관하면서 유혹을 뿌리치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관련 내용을 조작한 것으로 의심받는 이유미씨(가운데)가 27일 오전 긴급체포돼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관련 내용을 조작한 것으로 의심받는 이유미씨(가운데)가 27일 오전 긴급체포돼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1997년 총풍(銃風)
1997년 12월 대선 직전 신한국당의 이회창 후보 측은 북한 측과 접촉해 휴전선 인근에서 무력시위를 요청했다. 당시 김대중 새정치국민회의 후보가 ‘DJP 연합’을 통해 지지율을 끌어올리자, 판세를 바꾸려는 시도였다. 이를 위해 청와대 행정관 등 3명이 중국에 파견됐으며, 2003년 대법원은 이들 3인방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유죄를 확정했다.  
선거에 안보 위기를 이용하는 이른바 ‘북풍(北風)’을 실제로 활용했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많은 국민이 충격을 받았다. 이후 북핵, 천안함 피격 등 북한 관련 이슈는 선거 때마다 변수로 작동하곤 했다.
2002년 대통령 선거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와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후보의 선거 벽보.

2002년 대통령 선거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와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후보의 선거 벽보.

 
2002년 병풍(兵風)
대선 재수생이 된 이회창 후보가 2002년 대선에서는 ‘병풍’의 피해자로 전락했다. 전직 부사관인 김대업 씨는 이 후보의 두 아들, 정연씨와 수연씨에 대한 병역 비리 관련 녹음테이프가 있다고 주장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후보로 내세운 민주당은 이를 적극 유세에 활용했고, 언론에서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당시 최대 이슈로 부각됐다.
하지만 대선 후 이 후보 아들의 병역 면탈 의혹은 법적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대법원에서 명예훼손과 무고 등으로 1년 10월형을 받아 복역했다.  
2002년 병풍 사건을 일으켰던 김대업씨. [중앙포토]

2002년 병풍 사건을 일으켰던 김대업씨. [중앙포토]

이회창 한나라당 명예총재의 장남 이정연씨.

이회창 한나라당 명예총재의 장남 이정연씨.

 
2007년 BBK 가짜편지
17대 대선에서는 투자자문회사 BBK의 주가 조작 사건에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가 개입되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BBK 대표인 김경준씨는 이 후보가 BBK의 실제 소유자라고 주장했고, 이 후보는 자신도 김씨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씨가 BBK 관련 증언을 하기 위해 급거 귀국하자 한나라당 측은 이명박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여권의 ‘기획입국설’을 제기했다. 기획입국설을 입증하기 위해 김씨와 미국 교도소에 함께 수감됐던 신모씨가 썼다는 편지가 공개되기도 했다.  
BBK 주가조작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던 김경준씨.[중앙포토]

BBK 주가조작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던 김경준씨.[중앙포토]

신씨의 편지에는  “자네가 ‘큰집’하고 어떤 약속을 했건 우리만 이용당하는 것이니 신중하게 판단하길 바란다”는 내용이 있었다. ‘큰집’은 청와대를 상징하는 것으로 해석되면서 김씨가 여권에서 모종의 대가를 받고 입국했다는 의심을 불러 일으켰다. 하지만 신씨의 편지는 가짜로 판명났다. 신씨의 친동생이 2011년 검찰 수사에서 “형이 보냈다는 편지는 사실 내가 작성한 것”이라고 말하고, 배후에 한나라당이 연관됐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당시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장으로서 'BBK 소방수'로 나섰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가짜편지를 “편지가 가짜라면 책임지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신씨 형제의 증언이 알려지자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오래전 일이라서 입수 경로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물러섰다. 홍 전 지사는 지난 5월 3일 대선 유세때는 "이명박 대통령은 내가 만들어줬다. BBK사건은 내가 막아줘서 대통령됐고 세 번이나 법무부 장관 제안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