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친 폭행·자해 협박 혐의' 래퍼 아이언에 징역 1년 구형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래퍼 아이언에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중앙포토]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래퍼 아이언에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중앙포토]

여자친구 폭행 등의 혐의로 재판 중인 '쇼미더머니' 출신의 래퍼 아이언에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27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아이언의 상해 혐의 등에 대한 세번째 공판이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서 아이언은 피해를 주장하는 전 여자친구의 증언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하지만 검찰은 아이언이 자신의 범죄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도 하지 않는 등 뉘우치는 기색이 없다며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에 아이언의 변호사는 "반대 증거와 진정서를 제출하겠다"며 "무죄를 선고해달라"고 호소했다.
 
아이언 상해 혐의에 대한 선고는 내달 20일 속행된다.
 
앞서 아이언은 지난해 9월 자신의 집에서 여자친구과 성관계를 갖던 중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며 여자친구를 폭행했다.
 
또 같은해 10월 여자친구가 자신에게 헤어지자고 말하자 여자친구의 목을 조르고 얼굴을 때리는 등 전치 35일의 부상을 입혔다.
 
이어 아이언은 자신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식칼로 오른쪽 허벅지를 그은 뒤 여자친구에게 "네가 찔러 생긴 상처라고 하겠다"는 등 협박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