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금이라도 털어놓자" 설득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한 말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로부터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조작된 제보를 받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녹취 등이 허위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기자회견을 강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씨로부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꾸며낸 일이라고 털어놓자"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대선이 끝나면 고소·고발은 모두 취하된다"며 이씨를 달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 전 최고위원은 한 매체에 "이씨가 제보자를 보호하기 위해서 하는 말로 이해했다"고 해명했다.  
 
또 이씨가 전날 검찰 조사를 받기 전 일부 당원들에게 "모 위원장 지시로 허위자료를 만든 일로 조사받게 됐다" "당이 당원을 케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는 메시지를 보냈는데 이씨가 지목한 위원장은 지난 대선 캠프에서 2030 희망위원장직을 맡았던 이 전 최고위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씨가 이 전 최고위원이 지시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책임이 있는지 (여부는) 이씨는 확정이 된 상태이고 자료를 전달받은 사람이 이 전 최고위원이기 때문에 현재는 (연루자가) 2명이라고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