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의 만족도 가장 낮은 연령대는?

삶의 만족도 가장 낮은 50대, 가장 높은 60대. [사진 라이나생명]

삶의 만족도 가장 낮은 50대, 가장 높은 60대. [사진 라이나생명]

우리나라 중장년층 가운데 50대가 삶의 만족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낮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비해 60대는 오히려 행복한 일상을 누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라이나전성기재단이 발행하는 잡지와 서울대 행복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조사한 ‘대한민국 중ㆍ장년의 일상에서의 행복’에 따르면, 중ㆍ장년층의 삶의 만족도 점수는 평균 18.95점으로 ‘약간 낮음’ 수준으로 집계됐다.  
 
삶의 만족도는 30대(19.35점)에 높았다가 40대(18.29점)에서 낮아지고 50대(18.24점)에서 최저점을 찍은 후 60대(19.85점)에 다시 높아지는 ‘U’자형 패턴을 보였다.  
 
특히 50대 남성의 ‘삶의 만족도’는 17.2점으로 모든 집단을 통틀어 가장 낮았다.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가장 행복한 일상을 누렸다. 60대 남성이 7.84점, 60대 여성은 7.96점으로 가장 높았다. 30대와 비교해 10% 가량 높았다. 30대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행복 점수가 높았으나 40대에 역전되고 50대에는 격차가 크게 벌어진다.  
 
자녀가 없는 이들의 삶의 만족도는 19.4점으로, 자녀 1명(20.3점), 자녀 3명 이상(20.7점)인 이들에 비해 낮았다.  
 
소득이 높을수록 행복감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 소득이 300만원 미만인 이들의 행복 점수는 7.2점으로 월 소득 700만원 이상인 이들(8.0점)에 견줘 낮았다. 소득이 행복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으로 나온 해외 연구와 다소 차이가 나는 결과다.  
 
서울대 행복연구센터는 “유독 한국 사회에서 돈이 행복에 미치는 영향의 강도가 크게 나타나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조사방식은 서울에 사는 30∼60대 성인 남녀 480명을 대상으로, ‘전반적으로 나의 삶은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삶에 가깝다’, ‘나의 삶의 조건은 매우 훌륭하다’, ‘나는 나의 삶에 매우 만족한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나는 원했던 것을 모두 얻었다’,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지금 그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등 5가지 항목에 스스로 항목당 1∼7점을 매기도록 해 만족도를 조사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