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보 조작' 논란에 침묵하는 안철수...입장 발표 하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국민의당이 지난 19대 대통령 선거 기간 동안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 특혜 취업 의혹 제기가 조작됐다는 사건과 관련해 당시 국민의당 대선 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의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 전 대표는 27일 오후 현재까지 공식 입장발표 없이 자택에 칩거 중이다. 안 전 대표는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한 내용을 지난 25일 당 공식 발표 하루 전 사전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안 전 대표는 자신의 입장 발표 여부나 방식, 시점 등을 놓고 고민 중이라고 전해졌다. 
 
 국민의당 관계자들은 "안 전 대표가 지난 26일 당의 공식 사과 발표와 함께 SNS 등을 통해 입장을 밝힐 것을 검토했으나 조작 당사자인 당원 이모씨가 긴급체포되고 조직적 연루 가능성 등 사안이 엄중해지면서 다시 수위를 놓고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국민의당 당원 이모씨는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미국 파슨스 스쿨 동료 증언 녹취 등을 조작해 당에 제보한 인물이다. 허위제보자인 이씨는 지난 24일 국민의당 관계자를 찾아가 자백했고, 국민의당 지도부는 관계자를 통한 사실 확인을 거쳐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