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사 성추행 진술한 학생 알고 있다"…보복당할까 두려운 여학생들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찰이 전북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일어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진술한 학생 명단을 학교 측에 넘겨 문제가 되고 있다.  
 
26일 전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경찰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체육 교사 A(51)씨의 성추행 사실 여부 관련 설문조사를 했다.  
 
이후 경찰은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진술 내용을 적은 학생 명단을 지난 15일 학교 측에 넘겼다. 
 
경찰은 법적 절차에 따라 일을 처리했다지만, 학생들은 자신들이 말한 내용이 교사에게 전해져 불이익을 당할까 불안에 떨고 있다.  
 
한 학생은 "용기를 내 피해 상황을 진술한 학생들의 명단이 경찰에서 학교로 넘어왔다고 들었다"며 "학교에서는 교사들이 해당 학생들을 따로 불러냈다는 소문도 돈다"고 걱정했다.
 
또 다른 학생에 따르면 처음에 교장, 교감은 '성추행 진술 학생 명단을 갖고 있느냐'는 학생들의 질문에 "모른다"고 답했지만, 이후 "두 사람만 알고 있다"고 말을 바꿨다.  
 
학생들은 계속 거짓말을 하는 교사들에게 명단이 넘어갔으나 어떻게 악용될지 몰라 불안하다고 전했다.  
 
현재 이 학교는 수행평가점수와 학생생활기록부 등을 볼모로 학생에게 선물을 강요하고, 폭행 수준의 체벌을 하는 등 부패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이수정 경기대 범죄 심리학자는 경찰의 업무 처리 방식이 법률에 따라 처리한 것으로 보여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지만, 피해자가 받게 될 '2차 피해'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도덕적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