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절히 기다린 가뭄 끝 단비 내린 날인데, 77세 농부 물꼬 트다 실종

지난 26일 단비 속에 밭일을 하던 70대 농부가 실종된 전남 나주시 노안면 고추밭에서 27일 마을 이장 이남주씨가 사고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김호 기자

지난 26일 단비 속에 밭일을 하던 70대 농부가 실종된 전남 나주시 노안면 고추밭에서 27일 마을 이장 이남주씨가 사고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김호 기자

가뭄 속 단비가 내리자 밭에 나가 일을 하던 70대 농부가 수로에 빠져 실종됐다.
 

전남 나주 노안면에서 고추밭 물꼬 트던 70대 주민 실종
경찰과 119구조대, 이틀째 수색작업 중이지만 발견 못해
이웃 주민들 ""평생 농사밖에 몰랐는데…" 안타까움 토로

27일 전남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5시25분쯤 나주시 노안면 영천리 수로에 주민 이모(77)씨가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 마을에 있는 식품공장 근로자는 “창고에 갈 때 이씨가 수로 옆에서 일하고 있었는데 잠시 뒤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씨가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수로는 폭과 깊이가 1.5m 안팎이다. 수로 바로 옆에는 이씨의 고추밭이 있다.
 
119구조대와 경찰은 신고 접수 직후부터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이씨는 이틀째 발견되지 않고 있다.
 
119구조대 등은 이씨가 수로를 거쳐 영산강 승촌보까지 흘러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물이 마른 충북 진천군 초평저수지. [연합뉴스]

물이 마른 충북 진천군 초평저수지.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고추밭에서 삽으로 물꼬를 트다가 미끄러져 인근 수로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고가 난 지난 26일 광주광역시와 전남 지역 곳곳에는 집중 호우가 내렸다. 이씨가 사는 나주시 노안면 지역에는 153㎜ 안팎의 비가 왔다. 특히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시간당 50㎜가 넘는 국지성 호우가 쏟아졌다.
 
이씨는 오랜만에 내린 비를 반가워하며 고추밭이 빗물에 잠기지 않도록 일을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주민들은 추측했다.
 
이 마을에서 나고 자란 이씨는 벼농사와 함께 고추ㆍ호박ㆍ아로니아 등 작물을 키우고 있다. 사고 당시 부인(76)과 아들(41)도 인근에서 함께 작업 중이었으나 일을 하느라 이씨의 사고 순간을 목격하지 못했다.
 
마을 주민들은 평생 농사만 알던 이씨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사고를 당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사고 직후부터 이틀째 일손을 놓은 채 수색작업에 동참 중인 이웃도 있다.
단비가 내린 26일 오후 전남 함평군에서 논두렁을 다지는 농민. [연합뉴스]

단비가 내린 26일 오후 전남 함평군에서 논두렁을 다지는 농민. [연합뉴스]

 
영천리 이장 이남주(69)씨는 “실종된 이씨는 누구보다도 성실한 농부였다. 농사를 지어 두 딸과 아들 한 명을 키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의 밭에서 키운 작물을 이웃과 나누기 좋아했고, 모든 주민들과 다툼없이 잘 지냈다”고 했다.
 
또 다른 이웃 김종남(70)씨는 “이씨는 마을 주민 누구나 좋아하는 사람이었다”며 “조금이라도 빨리 이씨를 찾길 모든 주민들이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나주=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