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바른정당 합류 메신저' 지목된 윤한홍 "정병국, 그런 술수로 5선 했나"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정병국 전 바른정당 대표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정병국 전 바른정당 대표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바른정당 창당 '당시 측근'을 통해 합류 의사를 밝혔다”는 정병국 전 바른정당 대표의 주장에 대해, '당시 측근'으로 지목된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공식 반박 의견을 냈다. 정 전 대표는 지난해 12월 출간한 저서에서 “홍 전 지사는 당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 재판을 앞두고 있었는데,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으면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허무맹랑한 거짓 주장에 불과하다”며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에 개입하려는 불순한 정치적 의도라고 의심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홍 전 지사는 ‘당 쇄신을 위해 당내에서 치열하게 투쟁해야 한다’며 저의 탈당조차 극구 만류했었다”면서 “그런 홍 전 지사가 바른정당 합류를 약속했다는 주장은 황당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또 “그동안 이같은 음모와 정치적 술수로 5선 국회의원(정병국)이 됐는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