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이 숨긴 재산을 밝혀라'...여야 의원 40명 '특별법 추진'

 여야 의원들이 함께 ‘최순실 재산환수’를 위한 특별법 제정에 나선다.
 

민주당은 자체 조사위 가동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김성태 한국당 의원 참여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 일가의 은닉 재산을 국고로 환수하기 위한 특별법 추진에 여야 의원 40명이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추진 초당적 의원모임 출범식 및 최순실 일가 재산브리핑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추진 초당적 의원모임 출범식 및 최순실 일가 재산브리핑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모임 이름은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추진 초당적 의원모임’이다. 안 의원은 “오늘 모임을 출범하고 곧바로 특별법 발의를 위한 의원 서명에 착수해서 다음 주까지 150명 이상 서명을 받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민주당도 특별법이 시행되기 전까지 최순실 일가의 재산을 감시하기 위해 당 차원에서 조사위원회를 가동할 계획이다.  
 
 이번 모임에는 민주당 의원 22명을 비롯해 국민의당 의원 11명, 정의당 의원 4명 등이 참여했다. 바른정당에서는 이혜훈 대표와 하태경 의원이, 자유한국당에서는 김성태 의원이 각각 참여했다. 이 중 안 의원이 대표를 맡고 각 당에서 김성태·유성엽·윤소하·전재수 의원 등이 당 간사를 맡아 서명을 독려하기로 했다.
 
 특별법은 국정농단 행위자의 부당수익과 재산을 조사하기 위한 위원회를 설치한 뒤 위원회가 영장을 발부받아 재산을 조사하며, 그렇게 해서 밝혀진 재산을 소급해 국가에 귀속하는 내용이 골자다. 
 
 안 의원은 “은닉한 재산을 충분히 찾아내려면 시효와 조사 범위를 한정하지 않은 특별법이 필요하다”며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특별법 추진에 여야 의원이 더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