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 나갔던 거미 소년의 상큼발랄한 귀가 '스파이더맨:홈커밍'

어벤져스 합격점! 스파이더맨의 MCU 입성
'스파이더맨:홈커밍'의 한 장면. 사진=소니픽쳐스

'스파이더맨:홈커밍'의 한 장면. 사진=소니픽쳐스

 2015년, 마침내 마블 팬의 오랜 염원이 이루어졌다. 스파이더맨 영화화 판권을 보유한 소니 픽쳐스 엔터테인먼트가 마침내 월트 디즈니 컴퍼니 산하의 마블 스튜디오와 함께 스파이더맨을 공동 사용하기로 합의했던 것이다. 1980~90년대 경영 악화를 겪던 마블 코믹스로부터 스파이더맨의 영화화 판권을 구입한 소니는 샘 레이미 감독의 ‘스파이더맨’ 3부작으로 큰 성공을 거뒀다. 그러나 본래 3부작으로 예정됐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의 흥행 부진, 2014년 소니 해킹 사건 등 소니에게 악재가 겹쳤다. 빌런들의 크로스오버 영화 ‘시니스터 식스’도 무기한 동결됐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2014)의 한 장면. 사진=소니픽쳐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2014)의 한 장면. 사진=소니픽쳐스

2009년 월트 디즈니 인수 후 전성기를 누리던 마블 스튜디오 역시 아쉽긴 마찬가지였다. 팬들의 열망과 달리, 판권 문제로 인해 가장 인기 있는 마블 히어로인 스파이더맨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 출연시키지 못했기 때문. 서로의 이익 관계가 절묘하게 겹치며, 두 회사는 ‘극적’을 넘어 ‘역사적’인 협상을 타결했다. 소니는 ‘어벤져스’ 시리즈(2012~) 등 수퍼 히어로 영화 제작에 풍부한 노하우를 가진 마블 스튜디오의 도움으로 새로운 스파이더맨 솔로 영화를 만들 수 있게 됐다. 반면 마블 스튜디오는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2016, 앤서니 루소·조 루소 감독, 이하 ‘시빌 워’)를 시작으로 드디어 스파이더맨을 MCU에 출연시킬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됐다. 다만 두 회사는 일정 기간 스파이더맨의 사용권을 공유할 뿐(소니가 마블 스튜디오에 판권을 대여하는 형식에 가깝다), 자사 영화의 흥행 수익을 나눠 갖는 것은 아니다.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2016)의 한 장면. 사진=소니픽쳐스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2016)의 한 장면. 사진=소니픽쳐스

“어벤져스 되려면 시험 같은 거 봐야 하나요?”라고 천진하게 묻는 철없는 10대 히어로.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은 ‘시빌 워’에서 짧게 선보인 귀엽고 재치 있는 활약으로, 단박에 가장 주목받는 수퍼 히어로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게임은 이제부터. ‘시빌 워’의 카메오가 쇼케이스 무대였다면, ‘홈커밍’은 데뷔 후 첫 번째 ‘본방’인 셈이다. 우여곡절 끝에 마블 본가에 돌아온 ‘거미 소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고석희 기자 ko.seokhe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