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동해 이지스함 4척→8척 확대…지상에는 요격미사일 'SM3' 도입

일본 이지스함 초카이 [중앙포토]

일본 이지스함 초카이 [중앙포토]

일본 정부가 동해에 배치 중인 탄도미사일방위(BMD) 대응 이지스함을 4대에서 8대로 늘리기로 했다. 
 
이와함께 해상배치형 요격미사일(SM3)을 지상에 배치하는 계획도 미국 측에 알릴 예정이다.
 
26일 일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과 미국은 다음 달 14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안전보장협의위원회 회의(2+2)에서 이런 방안을 포함한 양국 BMD태세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양국이 회의에서 BMD태세 강화가 주요 의제로 다뤄진 것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지난달 14일 북한이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은 기존 미사일보다 고도가 높은 '로프티드 궤적'으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위해 일본은 기존 이지스함을 개량하거나 새로 배치해 현재 동해에 8대의 이지스함을 배치해 BMD대응력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이지스함의 SM3 고성능 레이더를 지상에 배치하는 '육상형 이지스 시스템'(이지스 어쇼어)' 도입 계획도 미국 측에 알릴 계획이다.
 
그동안 일본은 이지스 어쇼어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DD·사드)를 두고 고민해 왔지만, 비용이 저렴한 이지스 어쇼어를 선택했다. 
 
이번 회의에는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 미국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