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지사, 청와대처럼 '충남판 제2국무회의' 만든다

충남도가 도지사와 시장·군수간 상시·전체 소통 채널을 가동한다. 이른바 ‘충남판 제2국무회의’다.
지난해 12월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열린 3단계 도-시.군 정책협약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시장.군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지난해 12월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열린 3단계 도-시.군 정책협약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시장.군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충남도-시·군간 논의기구 설치, 지역정책과 현안 공유·논의
가칭 '도지사-시장·군수 정책협의회' 정기적으로 회의 개최

충남도는 지역 정책과 현안을 공유하고 논의하기 위해 ‘(가칭)도지사-시장·군수 정책협의회’를 설치,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2국무회의 설치를 공식화한 가운데 시·군과의 관계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그동안 도지사와 시장·군수 전체 회의는 상반기 신년 영상인사와 하반기 한 차례 회의가 전부였다. 도지사와 15명의 시장·군수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한 번뿐이었다.
안희정 충남지사(오른쪽 둘째)가 지난해 12월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시장.군수들도 대화를 나우고 있다. [사진 충남도]

안희정 충남지사(오른쪽 둘째)가 지난해 12월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시장.군수들도 대화를 나우고 있다.[사진 충남도]

 
도지사-시장·군수 정책협의회는 도지사가 위원장, 시장·군수협의회장이 부위원장, 시장·군수가 위원, 충남도 자치행정국장이 간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회의는 격월로 개최하고 시장·군수협의회가 요청하면 수시로 개최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원활한 운영과 이견 조율을 위한 실무위원회 운영도 검토 중이다.
 
정책협의회에서는 도와 시·군의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각종 재난이나 위기 대응방안을 논의하게 된다.충남도는 다음 달 10일 15명의 시장·군수를 초청, 사전회의를 열고 정책협의회 구성과 운영 방향을 확정할 방침이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충남지역 시장.군수들이 지난해 12월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지역 연한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안희정 충남지사와 충남지역 시장.군수들이지난해 12월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지역 연한을 논의하고있다.[사진 충남도]

 
안희정 충남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2국무회의 제안에 기초해 시장·군수들께 충남판 제2국무회의 상설·정례화를 제안했고 동의를 얻었다”며 “주요 정책을 함께 논의하고 계획함으로써 문재인 정부의 제2국무회의 정신을 지역에서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시·도지사와의 간담회에서 “대선 때 강력한 지방분권 공화국을 만들고 제2국무회의 신설을 약속했다”며 “원래 안희정 지사의 공약이었는데 그 공약을 이어받은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