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문준용 취업 의혹도 조사해야…특검제안”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35)씨 관련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사건에 대해 “우리 당원에 의해 (제보가) 조작됐다고 하면 그것도 잘못이지만, 문준용씨의 모든 취업 비리 의혹 자체가 어떻게 됐는가도 조사해야 하기에 특별검사로 가서 사실을 규명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나도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 굉장한 충격이다. (제보조작과 관련해) 박 비대위원장의 전화를 받고 ‘숨김없이 사실대로 밝히는 게 좋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표는 “녹취록과 카카오톡 캡처(Capture)가 조작된 것과 본질적인 사안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우선 대선 당시 당대표이자 상임 중앙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해당 제보 내용을 보고받았느냐는 질문에 “(공명선거추진단에서) 저에게 전혀 보고한 사실이 없고, 내용도 몰랐다”며 “저는 지금까지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최소한 보고나 내용을 받지 않았다는 것은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당의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도 몰랐을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박 전 대표는 “안 전 대표도 보고를 받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며 “상식적으로 보더라도 책임 있는 지도부 또 관계자라고 하면 이러한 것을 ‘조작해서 해라’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특검으로 자당의 제보 조작사건, 준용씨와 관련한 특혜 취업 의혹을 동시에 규명하자고 역공했다.  
 
그는 “5월 5일 녹취록 카톡 캡처 이런 것이 조작된 것과 본질은 다르다”면서 “저는 특검을 해서 우리 당의 잘못이 있다고 하면 그 잘못도 철저히 규명해 관계자가 보고를 받은 사람이 있거나 지시를 한 사람이 있거나 또는 가담을 했다고 하면 그대로 정확하게 처벌하고 법적 조치를 해야 한다. 따라서 저는 특검을 제안합니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아울러 제보 조작사건의 당사자인 이유미(38 ·여)씨가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게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털어놓자’라는 취지로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그래서 모든 것을 다 밝히는 데에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우리 당도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지만 이 모든 것으로 특검으로 풀어야 된다”고 덧붙였다.
 
또 박 전 대표는 민주당에서 국민의당의 대국민사과를 ‘꼬리자르기’라고 비판하는데 대해서 “검찰수사를 철저히 하고 우리 당에서도 철저히 협력을 하고 이 모든 것을 특검에서 규명하면 진실은 밝혀지고 또 모든 것이 국민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거기에 상응한 문제가 있었다고 하면 책임지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