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신의 머리를 밀어버린 사위(BJ철구)에게 장인어른이 건넨 말

[사진 철구형 유튜브 채널 방송 캡처]

[사진 철구형 유튜브 채널 방송 캡처]

인기 BJ 철구(본명 이예준)가 장인어른의 머리를 바리깡으로 밀어버리는 방송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철구는 지난달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고 비하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17일 철구는 자신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 "장인어른 결국 뛰쳐나가시고, 찾아와서 울먹이는 지혜(철구 아내)"라는 영상을 올렸다. 
 
방송에서 철구는 장인어른과 대결을 펼치고 지는 사람이 머리를 밀기로 결정했다. 이후 철구가 대결에서 승리하자 그는 가차 없이 장인어른의 머리를 밀어버렸다. 시청자들은 "그렇게 할 필요는 없다"며 철구를 자제시켰지만 소용없었다. 철구는 결의에 찬 표정으로 장인어른의 머리를 밀어버렸다. '위잉' '위이잉'이라며 바리깡 소리를 입으로 흉내 내기도 했다. 이후 장인어른은 "내가 인정하겠다. 사람이 많이 보니까 나도 기분은 좋았다"고 소감을 남겼다.
 
[사진 철구형 유튜브 채널 방송 캡처]

[사진 철구형 유튜브 채널 방송 캡처]

철구는 "내가 이겼으니 집으로 가세요!"라고 장인어른에게 방을 나갈 것을 요청했다. 옆에 있던 장인어른은 머리를 털며 "철구 미워하지 말아달라. 이건 약속. 방송 안 할 것"이라며 철구를 두둔했다.
 
장인어른이 방에서 나간 후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철구를 나무랐다. "뉴스에 나올 것이다" "심하다"  등 반응이었다. 철구는 "그렇게 할 짓이 없냐. 사위가"라는 댓글을 읽은 후 "제발 적당히 좀 해. 장인어른이 한다고 한 거야"라며 항의하는 시청자에게 블랙리스트를 매겼다. 그는 "너희들이 뭔데 뉴스 각이니 뭐니 하는 거냐"고 볼멘소리를 냈다. 짜증을 내던 철구는 결국 자신의 머리를 밀어버렸다. 
 
[사진 철구형 유튜브 채널 방송 캡처]

[사진 철구형 유튜브 채널 방송 캡처]

이후 방송에는 그의 아내 BJ 외질혜(본명 전지혜)가 등장해 "아빠를 이용했다"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아빠는 너랑 방송하면 우리가 방송하는 걸 허락할 줄 알고 그런 것 아니냐"며 "아빠 지금 울고 있다"고 속상한 마음을 표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