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연, 자사고 폐지 논란에 “중장기적으로 구조 바꿔가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 논란과 관련해 “급격한 변화에 따른 예고되지 않은 불이익을 줄이려는 고민이 필요하다”며 사실상 일괄 폐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인터뷰하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취임 3주년을 앞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지난 26일 교육감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6.27  mjka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터뷰하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취임 3주년을 앞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지난 26일 교육감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6.27 mjka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다음달 1일 취임 3주년을 앞둔 조 교육감은 27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현 고교 체제는 다양성과 자율성을 키우자는 방향이 잘못돼 일류대학 진학 교육으로 왜곡돼 있다”며 외고·자사고 폐지라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나 조 교육감은 “폐지 자체가 궁극적 목적이 아니라 일반고를 공교육의 중심에 확고히 세우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일반고 활성화를 강조하고 “외고·자사고 폐지는 과도기적 피해가 없도록 하면서 중장기적으로 악순환의 구조를 바꿔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체계가 1∼2년 단위로 변화하는 것에 반대하며, 단기적 전환 과정에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섬세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새 정부가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또 “개인적으로는 최근 불고 있는 변화를 향한 열망과 과거 기준에 의해 평가해야 하는 입장 사이에서 딜레마를 느낀다”며 “어쨌든 평가는 이전 정부의 평가 규칙을 토대로 행정적 합리성에 기초해 할 것”이라고 말해 인위적인 폐지 추진은 없을 것임을 내비쳤다.
 
조 교육감은 두 아들이 외고를 졸업한 것을 두고 이중적 행태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도 “늘 마음의 짐으로 남아 있다.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며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자녀를 외고에 보내놓고 외고·자사고 폐지를 추진한다고 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한편 지난 26일 오전 서울지역 23개 자율형사립고 학부모 2300명(주최측 추산, 경찰 추산 1500명)이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 모여 서울교육청의 자사고 폐지 방침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앞서 22일 자사고 폐지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던 자사고 학부모 연합회(자학연)는 이날 집회에서 “조희연 교육감, 학부모와 공개토론 두려우냐” “거짓말쟁이 교육감, 자사고 무력화 정책 당장 철회하라” 등 한층 격앙된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틀 뒤인 28일 서울교육청이 경문고·세화여고·장훈고 등 3개 자사고 재지정 발표를 앞둔 상황이어서 자사고 학부모들의 항의는 더욱 거셌다.    
 
자학연의 반발 움직임은 서울시교육청이 28일로 예고한 경문고·세화여고·장훈고 등 자사고 3곳의 재지정 평가 결과 발표 전후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