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퍼카로 시속 260km 광란의 질주…동호회원들 검거

최고가 6억원에 이르는 람보르기니·맥라렌 등 ‘수퍼카’를 단체로 몰고 다니며 고속도로에서 레이스를 벌인 자동차 동호회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동영상 캡처]

[사진 동영상 캡처]

 
서울 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슈퍼카 동호회장 김모(37)씨 등 회원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고소득 자영업자인 9명은 지난 4월 29일 자정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맥라렌 650S 스타이더, 벤츠 CLS 63 AMG, 아우디 R8 등을 타고 서울 강남에서 인천공항 방향으로 차를 몰면서 올림픽대로 및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난폭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모인 뒤 올림픽대로에서 한번에 2개 차선을 넘나드는 등 난폭운전을 하고 인천공항고속도로 공항 방향 3개 차로에서는 최고 시속 260㎞로 레이싱을 벌였다. 이들은 경주 차량들은 앞으로 보내고 뒤쪽에서 다른 차량들이 나란히 저속 주행하는 방식으로 길을 막아 레이싱 공간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주들 대부분이 큰 범죄라는 인식이 없었고, 슈퍼카 9대가 동시에 움직이면 관심이 집중되는 것에 기분이 좋았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