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대표 된 이혜훈 “추경 심사 임해야”

더불어민주당(추미애)·정의당(심상정)에 이어 바른정당도 여성 대표 체제가 됐다. 26일 이혜훈(3선·서울 서초갑·사진) 의원이 당 대표로 선출됐다.
 
이 대표는 당원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합산한 결과 1만6809표(득표율 36.9%)로 하태경 의원(1만5085표, 33.1%)을 3.8%포인트 차로 제쳤다. 정운천·김영우 의원은 각각 8011표(17.6%), 5701표(12.5%)를 얻었다. 이들 네 명은 대표, 최고위원으로 당을 이끈다. 이 대표는 “보수의 본진(本陣)이 되겠다”며 “정부의 추경안 심사에는 임했으면 좋겠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