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병국 “홍준표 바른정당 창당때 합류 타진”

26일 오후 대전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표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선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화를 내며 행사장을 나가는 일이 벌어졌다.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홍 전 지사의 경쟁자 원유철 의원이 “충격적인 사실”이라며 “홍 전 지사가 정말 바른정당에 합류할 뜻을 타진했다면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였다.
 

원유철 “바른정당 가려 통합 외쳤나”
홍 “거짓말” 연설회장 빠져나가

발단은 바른정당 초대 대표를 지낸 정병국(사진) 의원이 이날 출간한 저서 『다시 쓰는 개혁 보수, 나는 반성한다』였다.
 
정 전 대표는 책에서 지난해 12월 27일 당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의 분당 당시의 막전막후를 공개했다. 그는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신당 창당 당시 측근을 통해 (바른정당에) 합류 의사를 밝혔다”고 공개했다. 정 전 대표가 언급한 홍 전 지사의 측근은 한국당 윤한홍 의원이었다.
 
정 전 대표는 “홍 전 지사는 당시 2월 16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 재판을 앞두고 있었는데,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으면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적었다.
 
그러자 원유철 의원은 “홍 전 지사는 ‘새누리당의 분열을 막자 보수를 통합해 정권 재창출을 하자’고 그렇게 호소했는데 (정작 자신이) 바른정당에 가려고 한 거 아니냐”며 맹공을 퍼부었다. 홍 후보는 원 의원의 발언에 반발하며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해명 기회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자 홍 후보는 후보 합동 인사를 하지 않고 기념사진도 찍지 않은 채 곧바로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홍 후보는 연설회를 마친 뒤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정 전 대표의 말은 거짓말”이라며 “신당 창당 후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전화가 왔지만 ‘재판 중이니 말할 처지가 못 된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측근을 통해서도 의사를 전달한 적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즉답을 피했다.
 
◆장제원 “극우 정당 하자는 거냐”, 홍준표 “자중하라”=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홍 전 지사를 겨냥해 “새로운 보수가 추구할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좌파, 운동권, 주사파 심지어 막말 논란까지 (일으키는데) 극우 정당을 하자는 건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홍 전 지사가 곧바로 댓글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텐데 자중했으면 한다”고 응수했다.
 
장 의원은 홍 전 지사가 쓴 글에 다시 “자중하란 말 새겨듣겠다”면서도 “지금 보수진영에 쏟아지는 비판을 듣고 계시리라 믿는다. 새 야당상을 정립해 주길 바란다”고 댓글로 맞받았다. 
 
박성훈 기자, 대전=안효성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