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 새판 짠다는 이혜훈 “내년 지방선거, 젊은 인재 대수혈”

바른정당 이혜훈 신임 당 대표는 26일 취임 회견에서 “바른정당이 보수의 본진(本陣)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스스로의 힘을 키우는 자강론을 내세워 ‘자유한국당 이탈 세력’이란 이미지를 극복하고 보수 진영의 새판을 짜겠다는 주장이다. 이 대표의 최대 과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유의미한 성적을 거두는 일이다. 그러기 위해 이 대표는 “보수의 미래, 희망인 젊은 인재들을 찾아내고, 모셔 오고, 키워내는 메머드급 대수혈에 앞장서 내년 지방선거에 전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새 지도부 출범
종북몰이 낡은 보수와 차별화
20석 교섭단체 유지 과제 안아
“문재인 정부와 진영 넘어선 정치”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권력을 사유화하고도 책임지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무능하기까지 한 몇몇 사람 때문에 보수 전체가 궤멸됐다. 그런 낡은 보수에 대한민국을 맡길 순 없다”며 선 긋기를 분명히 했다.
 
바른정당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를 열고 이혜훈 의원을 당 대표로 선출했다. 이 신임대표는 수락연설을 통해 “보수의 본진이 되겠다”며 “인재들이 구름처럼 몰려오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날 선출된 하태경 최고위원, 이 대표, 정운천·김영우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바른정당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를 열고 이혜훈 의원을 당 대표로 선출했다. 이 신임대표는 수락연설을 통해 “보수의 본진이 되겠다”며 “인재들이 구름처럼 몰려오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날 선출된 하태경 최고위원, 이 대표, 정운천·김영우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관련기사
이 대표는 바른정당의 노선과 관련, “낡은 보수의 종북몰이, 빨갱이 딱지를 붙이는 것과는 결연히 차별화할 것이며, 시장경제라는 이름으로 자행돼 온 잘못된 특권과 반칙도 끊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도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겠다. 진영 정치를 넘어서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에 뛰어든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바른정당을 ‘기생정당’이라고 한 데 대해선 “홍 전 지사의 납득할 수 없는 막말과 막장 정치엔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친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이 대표는 자기 주장이 강하고 개성이 분명한 스타일이다. 창당 후 처음으로 당원 선출 방식에 의해 당권을 잡은 만큼 적극적인 리더십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가 됐다.
 
다만 당 소속 의원(20명) 중 한 명이라도 추가 탈당자가 나오면 원내교섭단체 지위가 무너지기 때문에 당 내부의 안정과 결속에도 각별히 신경써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이 대표가 압승을 할 것이란 당초 전망과 달리 2위를 기록한 하태경 의원이 만만찮은 득표율(33.1%, 이 대표는 36.9%)을 기록했기 때문에 새 지도부끼리 호흡을 맞추는 게 시급한 과제가 됐다.
 
최근 4대 강 사업 재감사 논란을 놓고 이 대표와 엇박자가 났던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관계 설정도 주목거리다. 이런 점에 대해 이 대표는 “갈등이 생길 일은 아예 만들지 않겠다. 그래도 생긴다면 백번 천번이고 찾아가 갈등을 없애는 화해의 당 대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의 취임으로 원내 5개 정당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추미애)·정의당(심상정)에 이어 세 번째 여성 당대표가 탄생했다. 원내 정당 가운데 여상 당대표가 세 명이나 나온 건 사상 처음이다. 이 대표는 “유능한 여성들이 자기 자리를 찾아가도록 하는 마중물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