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대법원, 트럼프의 수정 ‘반이민 행정명령’ 일부 효력 판결

지난 5월 미국 시애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 명령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시민들[AP=연합뉴스]

지난 5월 미국 시애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 명령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시민들[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정 반(反) 이민 행정명령이 일부 효력을 얻게 됐다.
 
 미 연방대법원은 26일(현지시간) 이슬람 6개국(이란·시리아·리비아·예멘·소말리아·수단) 출신 국민의 입국을 90일간 제한하는 내용의 수정 행정명령 중 일부는 법적 분쟁이 끝나기 전이라도 발효 가능하다고 판결했다. 그동안 수정 행정명령의 발효를 전면으로 금지했던 일부 연방지방법원과 연방항소법원들이 낸 판결을 일부 뒤집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송사가 완료되지 않더라도 일단 수정 행정명령을 발효할 수 있게 해달라고 대법원에 긴급 요청을 했다. 재판부는 미국에 있는 개인 또는 개체와 ‘진실한(bona fide)’ 관계가 부족한 외국인들에 대해 반이민 행정명령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또 모든 난민의 입국을 120일간 금지하는 행정명령의 조항도 발효를 허용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안전을 위한 예외적 단계로 반이민 행정명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