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소용량 포장으로 1인 가구도 해피 투게더!

빙그레 '투게더 시그니처'
빙그레는 최근의 1인 가구 증가 추세에 대응해 투게더 시그니처를 선보였다. [사진 빙그레]

빙그레는 최근의 1인 가구 증가 추세에 대응해 투게더 시그니처를 선보였다. [사진 빙그레]

빙그레 투게더가 출시 42년 만에 파격적인 변신에 나선다. 출시 이후 줄곧 ‘아빠’ ‘가족’이라는 콘셉트로 가족용 900mL 대용량을 고집해 왔던 투게더는 지난해 기존 제품 대비 용량을 8분의 1로 줄이고 디저트로 즐길 수 있게 두 배 이상 진한 투게더 시그니처를 출시하며 1인 가구 공략에 나섰다.

가족구성 변화 맞춰 크기 8분의 1로
국내산 농축우유 사용, 맛은 진해져

 
빙그레 투게더는 지난 1974년 출시 이후 황금색, 바닐라맛, 주력제품 900mL 용량을 유지하며 누적 판매 개수 약 2억2000만개, 연 매출 약 300억원으로 떠 먹는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해 왔으나 최근 아이스크림 시장 위축의 영향을 받았다. 그동안 아이스크림 숍 중심으로 꾸준히 1인용 제품 시장이 확대되는 상황에서도 빙그레 투게더는 정통 아이스크림의 자존심을 앞세우며 기존 제품의 스펙을 고집해 왔다. 그러나 1인 가구가 500만에 이르는 등 상대적으로 대용량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을 가능성이 높아지자 출시 42년 만에 처음으로 용량과 디자인을 과감하게 바꿔 프리미엄 소용량 컵 제품을 출시했다.
 
빙그레는 투게더에 대해 대한민국 첫 정통아이스크림 제품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 1974년 투게더 출시는 우리나라 아이스크림 시장에 정통 아이스크림이 일반화되기 시작하는 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당시 우유제조업을 하고 있던 빙그레는 1972년도부터 분유가 아닌 생우유를 원료로 사용해 미국의 아이스크림을 능가하는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을 개발하고자 했다. 당시로서는 대단한 도전이었다.
 
빙그레는 독자적으로 기술을 연구하며 무수한 시행착오를 반복하는 등 2년 여 각고의 노력 끝에 마침내 1974년 투게더를 출시했다.
 
투게더라는 제품명은 사내 공모를 통해 채택한 이름이다. ‘온 국민이 함께, 온 가족이 함께 정통아이스크림을 즐기자’라는 취지였다. 10원짜리 ‘께끼’에 익숙해 있던 일반 국민들 사이에 600원(800cc 기준 소매가)짜리 최초의 국산 고급아이스크림을 선보인 것이다. 당시로서는 아버지 월급날 같은 특별한 날에 온 가족이 모여 함께 먹었을 정도로 고급 아이스크림이었다.
 
이번에 정통 아이스크림 투게더에 대한 자부심을 양보하면서까지 출시한 투게더 시그니처에 대한 빙그레의 기대는 크다.
 
빙그레 마케팅실 김동하 차장은 “투게더가 가진 기존의 강점을 활용해 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떠 먹는 아이스크림의 대표 브랜드의 자존심을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투게더 시그니처는 프리미엄 제품에 사용되는 100% 국내산 3배 농축우유를 사용해 진하고 풍부한 맛을 구현했고 디저트 타입에 맞게 쉽게 녹지 않는다. 이번에 출시한 더블샷 바닐라, 씨솔트카라멜, 그린티라떼 제품 등은 대용량 제품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고급 재료를 사용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