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들어와" 유혹 거절한 박서준에게 김지원이 분노하며 한 말

[사진 KBS 2TV 쌈마이웨이 캡처]

[사진 KBS 2TV 쌈마이웨이 캡처]

요즘 '건어물남녀'들의 다 죽은 연애 세포를 깨운다는 드라마 '쌈마이웨이'가 고동만 최애라의 본격 연애 라이프를 그리고 있다.
 
26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에서 고동만(박서준) 최애라(김지원)가 연인 관계로 발전하며 서로에 대한 깊어지는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고동만 최애라는 키스를 통해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최애라는 자신 첫사랑을 질투하는 고동만에게 "불 주사도 손모가지도 다 너다. 첫사랑, 내 눈치 없던 첫사랑 20년 동안 괴롭히던 그 새끼. 너야"라며 자신 첫사랑이 고동만이란 사실을 밝혔다.
 
이어 최애라는 "넌 화농성 여드름 같은 존재다. 부풀었다 가라 앉았다해. 아프다가 안 아프다고 한다. 20년 내내 난 너 보면서 그런 짓 했다"며 "나는 진짜 네가 너무 좋다"고 고백했다.
[사진 KBS 2TV 쌈마이웨이 캡처]

[사진 KBS 2TV 쌈마이웨이 캡처]

이후 고동만은 허리를 드러내고 쓰레기를 버리러 나온 최애라를 보고 분노하는 달달한 연인의 모습을 보였다.  
 
또 고동만은 집 앞에서 "들어오라"는 최애라의 말에 "우리는 젊고 활기차다. 일개 동물 일 뿐이니깐, 불시란 건 순식간이다"고 응수하며 집 방문을 거부했다.  
 
이에 최애라는 "새끼 더럽게 빡빡하게 구네"라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