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들 의혹', 文 "뒤늦게라도 밝혀져 다행"...靑 "수사 지켜볼 것"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2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이 지난 5월5일 준용씨의 미국 파슨스스쿨 동료 증인의 증언으로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을 언론에 발표했지만 당시 (증거였던) 카카오톡 캡처 화면과 녹음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2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이 지난 5월5일 준용씨의 미국 파슨스스쿨 동료 증인의 증언으로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을 언론에 발표했지만 당시 (증거였던) 카카오톡 캡처 화면과 녹음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와 관련해 국민의당 측에서 '고용정보원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했으나,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관련 의혹 제보가 조작된 것이었다며 26일 사과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뒤늦게나마 진실이 밝혀져 다행"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박 위원장의 사과 기자 회견직후 당사자인 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이같이 전했다.
 
다만,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 청와대 측은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만큼,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청와대의 고소 철회는 수사 상황을 보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민의당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5월 5일 국민의당은 준용씨의 미국 파슨스 스쿨 동료의 증언을 근거로 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한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개입 의혹을 발표했으나 당시 제보된 카톡 캡처 화면 및 녹음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이에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제보 파일을 조작하고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국민의당 당원인 이모(38)씨를 26일 오후 3시쯤 소환해 조사했다. 오후 9시 10분쯤에는 이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