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19대 대선 선거비용 총 1387억…지출 1위는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6일 지난 19대 대선에 참여한 정당과 무소속 후보자들이 지출한 선거비용이 총 1387억 7000여만원이라고 밝혔다. 이중 90%는 득표율 1~3위를 차지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의 지출이었다.
 

'득표율 10% 미만' 바른정당·정의당, 선거비용 보전 못 받아

[중앙포토]

[중앙포토]

선거비용의 지출과 선거 순위가 일치하진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관위는 더불어민주당이 483억 3천여만원(선거비용 제한액의 94.8%)으로 가장 많은 선거비용을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은 430억여원(선거비용 제한액의 84.3%), 자유한국당은 338억 6천여만원(선거비용 제한액의 66.4%)을 각각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바른정당은 48억 4천여만원(선거비용 제한액의 9.5%), 정의당은 35억 7천여만원(선거비용 제한액의 7%)를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각각의 정당 또는 무소속 후보자들은 득표율 15% 이상을 기록하면 선거비용의 전액을, 10% 이상을 기록하면 반액을 보전받는다. 이에 따라 지난 대선에서 1~3위를 차지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은 저촉 사유가 없을 경우 선거비용의 전액을 보전받게 된다. 한편, 바른정당(득표율 6.8%)과 정의당(득표율 6.2%)은 선거비용 보전을 받지 못하게 됐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