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무, '납품 비리'에 "엄정 수사 지시" 해명했지만...내부 문건 보니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가 '계룡대 납품 비리 사건'에 대해 수사를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송 후보자는 "이미 여러 기관에서 조사를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묵살할 수도 없었고, 묵살할 이유도 없었다"는 취지의 해명을 낸 바 있다.
 
그러나 당시 내부 문건에 따르면 해군 내부에서 수사를 지시할 것을 건의했으나, 송 후보자가 결재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오후 KBS는 당시 내부 문건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07년 8월 당시 해군참모총장이었던 송 후보자는 '계룡대 납품 비리' 사건을 수사가 아닌 징계 처리할 것을 지시한다. 계룡대 납품 비리 사건은 해군이 체결한 계약 335건 가운데 99.4%가 수의계약으로 진행돼 국고 4억여원이 손실된 사건이다.
[KBS 방송 화면 캡처]

[KBS 방송 화면 캡처]

송 후보자의 당시 징계 지시에 해군 법무실은 한 달 동안 관련자 7명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같은 해 9월 결국 수사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른다. 법무실은 수사 필요성을 주장하며 송 후보자에 이를 보고했으나 송 후보자는 이를 결재해주지 않았다. 수사는 무산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같은 의혹에 대해 송 후보자 측은 '관련자 1명의 계좌를 추적하고 있어서, 결과를 보고 판단하려 했다'고 해명했다.
 
송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28일 열린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