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세 여고생 이선미, 16년 만에 장미란 기록 경신

이선미(가운데)가 25일 전남 완도에서 열린 전국남녀역도선수권대회 여고부 90㎏ 이상급 경기에서 16년 만에 장미란의 기록을 경신한 뒤 시상대에서 활짝 웃고 있다. [사진 대한역도연맹]

이선미(가운데)가 25일 전남 완도에서 열린 전국남녀역도선수권대회 여고부 90㎏ 이상급 경기에서 16년 만에 장미란의 기록을 경신한 뒤 시상대에서 활짝 웃고 있다. [사진 대한역도연맹]

 
17세 여고생 이선미(17)가 16년 만에 '역도 여제' 장미란(34)의 기록을 깼다.  
 
이선미는 25일 전남 완도군 완도읍 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전국남녀역도선수권대회 여고부 90㎏ 이상급에서 인상 117㎏, 용상 146㎏, 합계 263㎏을 들었다.  
 
장미란이 지난 2001년 원주공고 시절 전국체전에서 세웠던 합계 260㎏을 3㎏ 경신했다. 아울러 이선미는 인상과 용상 기록 모두 신기록을 세웠다.  
 
장미란이 뛰던 2001년에는 여자부 최중량급이 75㎏였다. 하지만 세계역도연맹(IWF)이 올해 2월 여자부 체급을 8체급으로 늘리며 최중량급 기준을 90㎏이상으로 정했다. 이선미는 90㎏ 이상급에서 라이벌 김지현(17·경기체고·합계 243㎏) 등을 제치고 신기록을 세웠다.
 
키 1m75cm 이선미는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 최중량급에서 인상 113㎏, 용상 140㎏, 합계 253㎏을 들어 은메달 3개를 수확했다.  
 
남자 고등부 최중량급(105㎏ 이상)에서는 송영환(16·홍천고)이 인상 140㎏, 용상 182㎏, 합계 322㎏으로 정상에 올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