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준용 조작' 지목된 국민의당 당원이 "억울하다"며 보낸 호소 문자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 조작과 관련해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JTBC 캡처]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 조작과 관련해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JTBC 캡처]

대선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파슨스 스쿨 동료라고 주장하는 이가 공개한 녹취록이 거짓 증거로 밝혀지면서 국민의당이 내홍에 휩싸였다.  
 
국민의당은 해당 녹취록을 조작한 당원으로 이유미 씨를 지목했고, 이 씨는 당의 윗선으로부터 지시 받아 한 일이라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JTBC 뉴스룸에서는 이 씨가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다. 이 씨는 "모 위원장의 지시로 허위 자료를 만들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는데, 당이 보호해 주지 않는다"며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국민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모 위원장'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으로,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캠프에서 2030희망위원장직을 맡았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에게 관련 자료를 제공했던 이유미 당원이 당시 제공한 자료가 본인이 직접 조작해 작성된 거짓 자료였다고 고백했다"고 설명할 뿐 이 전 최고위원의 지시로 자료를 조작했다는 이 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해명하지 않았다.  
 
현재 이 씨는 검찰 소환 조사 중이며 검찰은 "혐의 유무를 판단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