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리얼' 시사회 다녀온 편집장의 '분노의 후기'

[사진 영화 리얼 스틸컷]

[사진 영화 리얼 스틸컷]

영화전문 블로그 '익스트림 무비'가 영화 '리얼' 후기로 시끌시끌하다. 26일 열린 언론 시사회에 참석한 편집장이 영화 리얼의 수준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익스트림 무비 편집장 김종철 씨는 페이스북에 "화가 안 풀리네"라며 "당신이 본 영화가 바닥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리얼은 바닥을 뚫고 지하로 내려간다. 리얼을 보지 않고 망작, 졸작을 섣불리 얘기해선 안된다" 등의 말로 평가를 했다.
 
또 김 편집장은 '다크맨'이라는 닉네임으로 오늘 하루 여러 건의 분노의 글을 표출했다. "이게 영화냐 쓰레기지. 트랜스포머5 다시 보고 눈을 씻고 싶다.  
 
울화통이 터진다"라는 짧은 말은 4시간 만에 2만이 넘는 조회수와 200여개에 달하는 댓글을 받으며 게시판 '공지사항'으로 올라가기도 했다. 같은 게시판의 '베스트' 글에는 역시 '리얼'을 보고 분노를 표출하는 다크맨의 글이 다수를 차지한다.  
 
또 다른 영화블로거는 "지난 주 트랜스포머는 양반이었다"며 "김수현의 멋진 모습이라도 보겠다는 김수현 팬이라면 안 말리는데 그 외 분들에게는 비추다. 역대급 괴작이다"라며 이같이 평가했다. 
[사진 김종철의 익스트림 무비 페이스북 캡처]

[사진 김종철의 익스트림 무비 페이스북 캡처]

실제 언론 시사회에 참석한 한 연예 매체 기자도 "상상초월의 괴작 탄생"이라는 제목과 함께 "(영화는) 과잉의 연속이며 연출 의도를 짐작하기 힘들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매체의 기자도 "연출 부재 속 빛난 김수현"이라는 제목과 함께 "영화의 전개 방식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영화의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도 이 영화의 중심 사건과 결말, 주제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리얼을 연출한 이사랑 감독은 "독특한 색깔의 영화다. 기획 단계부터 제작이나 감독의 역할을 뚜렷하기 두기보다 크리에이티브적인 걸 끌어올리며 공동 협업했다. 작업을 하다보니까 색깔이 뚜렷해졌고 의견 차이가 생겼다. 잘 합의를 해서 한 사람의 개성으로 영화를 끌어가는 것이 맞지 않을까 했다"라고 말했다.  
 
리얼은 지난 해 1월부터 6월까지 촬영하는 동안 감독이 교체되는 등 내홍을 겪으면서 개봉 확정까지 쉽지 않은 길을 걸어왔다. 개봉일은 28일. 이준익 감독의 감독의 '박열'과 맞붙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