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학교 남학생 9명, 여교사 수업 중 집단 음란행위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남학생 9명이 여교사의 수업 시간에 집단으로 음란 행위를 해 시 교육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6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21일 대전의 한 중학교 1학년 교과 수업 중 학생 9명이 집단으로 신체 일부를 이용한 성적 부적절 행위를 했다.
 
해당 광경을 목격한 교사는 수치심에 수업 도중 교실에서 나와 학교 당국에 해당 내용을 알렸고 학교 당국은 시 교육청에 이를 보고했다.  
 
학교 측 조사 결과 해당 교실 학생들은 교사가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 이런 행위를 여러 차례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측은 피해 교사에게 해당 학급에 대한 교과수업을 중단토록 조치, 학교교권보호위원회를 소집해 학생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