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文 대통령 방미 일정 공개...처음으로 찾아가는 곳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며 자리에서 일어나서 맞으려는 수석·보좌관들을 만류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며 자리에서 일어나서 맞으려는 수석·보좌관들을 만류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인 미국 방문 세부 일정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8일부터 7월 2일까지 한·미 정상회담을 포함해 총 3박 5일간 워싱턴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28일 서울을 떠나 현지 시각 같은날 워싱턴에 도착한 뒤 버지니아주 콴티코시의 미 해병대국립박물관 앞 공원에 마련된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찾아 헌화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후 한미 양국의 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및 만찬' 행사에 참석해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연설을 하게 된다.
 
방미 이틀째인 29일에는 오전 미 의회 상·하원 지도부와 각각 간담회를 갖고 한미동맹 발전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백악관에서 상견례를 가진 뒤 환영만찬에 참석한다. 
 
 
방미 3일째인 30일 문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한국전 참전기념비에 헌화한다. 이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언론발표를 한다. 이날 펜스 부통령과 오찬까지가 백악관에서의 공식 일정이다. 문 대통령은 백악관 일정 후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주최의 행사에서 연설을 한다.  
 
마지막날인 7월 1일 문 대통령은 언론사 워싱턴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재미동포 간담회에 참석한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