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에서] 국민의당의 사과가 정치권에 던지는 메시지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갑자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지난 대선 때 당 차원에서 공개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특혜 의혹과 관련한 제보 자료가 조작된 것이었다는 고백이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5월 5일 국민의당은 문준용씨의 미국 파슨스 스쿨 동료의 증언을 근거로 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한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개입 의혹을 발표했으나 당시 제보된 카톡 캡처화면 및 녹음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당시 국민의당이 공개한 파일엔 “(준용씨로부터) ‘아빠가 원서 좀 보내라고 해서 (고용정보원에) 보냈더니 프리패스(합격)했고, 자리를 하나 빼놓은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준용씨의 파슨스 스쿨 동료라는 남성의 주장이 담겨 있었다.
 
박 위원장의 해명에 따르면 이준서 최고위원이 당원 이모씨로부터 준용씨와 관련된 카톡 캡처화면과 녹음파일을 제보받았다. 국민의당은 제보내용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언론에 공개했는데, 이씨가 지난 25일 본인이 직접 조작해 만든 거짓자료였다고 고백했다는 것이다.  
 
박위원장은 “본의 아니게 국민 여러분께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혼란을 드려 정말 송구스럽다. 당사자인 문 대통령과 문준용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이모 당원과 이 전 최고위원에게 곧바로 검찰에 출석해서 진실을 밝히도록 했다”면서 “검찰의 공명정대하고 철저한 수사를 바라며 당도 자체 진상조사팀을 만들어 관련자는 엄정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미 대선기간중 음성 파일을 공개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부단장과 김인원 부단장, 음성파일의 주인공 3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 수사를 앞두고 (갑자기 기자회견을 한 것이)조직적 공작과 조작을 덮기 위한 ‘꼬리 자르기식 사과’는 아닌지 의문”이라며 “평당원이 자의적 판단으로 소위 배우를 섭외하고 허위 발언을 하게 하는 것이 가능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당시 안철수 후보를 비롯한 선대위 책임자들이 과연 이 사실을 몰랐을지도 여전히 의문”이라고 압박했다.
 
다만 국민의당의 사과회견 직후 당사자인 문 대통령은 “뒤늦게나마 진실이 밝혀져 다행”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이번 5·9대선은 ‘가짜뉴스 주의보’가 발령될 정도로 팩트인 것 처럼 위장한 거짓이 판을 흐렸다. 그런 조작된 거짓이 검증없이 ‘정치권 공방’으로 언론에 보도되는 것이 현실이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국민의당의 고백으로 두 가지 메시지가 선명해졌다는 점이다. 가짜 뉴스로는 결코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는 게 하나, 가짜 뉴스의 결과는 무거운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는 게 다른 하나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