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드뉴스] “착한 박보영을 분노케 한 팬의 한마디”

 

 

 

 

 

 

 

 

 

 

 

 

 

 

 

 

 
“착한 박보영을 분노케 한 팬의 한마디” 
 
“음주 단속 걸렸어요 ㅠㅠ  
 위로해 주세요”
 
배우 박보영씨의 네이버 V앱 라이브에서
한 팬이 황당한 요청을 합니다
 
“세상 안 될 사람이네, 큰일 낼 사람이다”
 
박보영씨는 깜짝 놀라며
조금은 장난스러웠지만 단호하게
방송에서 나가달라고 말했습니다
 
“여러분, 절대 술을 드시고  
운전대를 잡아선 안 돼요”
 
음주운전은 한 가정을 송두리째  
망칠 수 있는 중대한 범죄행위입니다
 
2015년 6월 “바다가 보고 싶다”는 딸의 말에
여수 출장을 함께 나섰던 세 가족의 사연은
음주운전의 끔찍함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모처럼 만의 나들이 길에 오른 승용차를
22톤 트럭이 뒤에서 덮쳤습니다
 
“딸은 어떻게 됐나요”
겨우 의식이 깨어난 가장의 질문에
경찰은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뒷좌석 어린 딸을 꼭 껴안은 채
아내와 딸은 그대로 숨졌습니다
 
식당에서 반주로 소주 1병을 마셨다는
운전기사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63%의 만취상태
 
재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우리나라의 음주 사망 사고 처벌은  
비교적 관대한 편입니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대상자가 아닌 경우)
최대 징역 5년까지 선고할 수 있습니다
 
반면 미국 워싱턴주는 최고 징역 50년,
이탈리아는 징역 12년,
평화로운 캐나다도  
6년 이상을 선고합니다
 
우리나라 한해 평균  
음주운전 사망자는 650~700명이나 되고
면허 취소만 12만~13만 건입니다
 
‘도로 위 흉기’를 들고 다닌다는 점에서
‘동기 없는 살인’이나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과 
다름없는 음주운전 
 
그런데도 단속에 재수 없게 걸렸으니
위로해 달라니요? 제정신입니까? 
 
기획: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제작: 조성진 인턴 cho.seo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