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근소한 차이로 2등…과분한 사랑 감사"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뒤 꽃다발을 받은 뒤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뒤 꽃다발을 받은 뒤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당 대표에 도전했으나 간발의 차로 2위에 머무른 하태경 의원이 감사를 전했다.  
 
하 의원은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바른정당 당 대표 경선 여론조사에서는 1등을 했지만, 당원투표에서 부족해 이혜훈 후보에 이어 근소한 차이로 2등을 했다"며 "경선 기간 보여준 당원들과 국민 여러분의 과분한 사랑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혜훈 대표님 잘 모시고 젊은 보수 바른정당 우뚝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원대표자회의에서 권역별로 진행한 일반·책임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를 합산한 결과, 3선의 이혜훈 의원이 36.9%의 득표율로 1위에 올라 당권을 거머쥐었다.  
 
이 대표는 일반당원 투표에서 37.1%의 득표로 하 의원(31.5%)을 제쳤고, 일반당원 투표에서도 39.1%의 표를 얻어 33.7%를 획득한 하 의원에 우세했다.  
 
그러나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서는 하 의원이 35.4%로 이 대표(35.0%)를 제쳤다.  
 
책임당원 투표 50%, 일반당원 투표 20%, 여론조사 30%를 합산한 결과 이 대표가 1만6809표를 얻어 36.9%로 선출됐으며 하 의원이 33.1%로 2위에 올랐고 정운천(17.6%), 김영우(12.5%) 의원이 뒤를 이었다.  
 
이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바른정당이 보수의 본진이 돼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열겠다"며 "무능하기까지 한 몇몇 낡은 사람들 때문에 보수 전체가 궤멸했는데 낡은 보수에 대한민국을 맡길 순 없다. 크고 작은 갈등을 녹여내는 용광로 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