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문준용 의혹 조작' 사과에 보인 청와대 반응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청와대가 국민의당이 대선 당시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제보가 조작됐다며 공식으로 사과한 것에 대해 "감사한 일"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의 사과에 대한 입장을 묻자 "입장을 낼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국민의당에서 그렇게 말해준 것은 감사한 일이고, 원칙적으로 정당정치 발전이나 협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준용씨의 미국 파슨스 스쿨 동료 증언을 근거로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해 당시 문재인 후보의 개입 의혹을 발표했다. 그러나 제보된 카톡 캡처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본의 아니게 국민 여러분께 허위 사실을 공표하고 혼란을 드려 공당으로서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정말로 죄송하다"며 "당사자인 문 대통령과 준용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당은 지난 5월 5일 "(준용씨가) '아빠가 얘기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준용씨 동료의 육성 녹음 파일을 공개하면서 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해당 자료를 제보한 이유미 당원이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고백했으며 육성으로 등장한 준용씨 동료는 이 당원과 친척 관계라고 박 위원장은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