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0m 두고 펼쳐지는 '양평대전'...롯데마트-코스트코 가격 전쟁 펼친다

서울 양평동에는 롯데마트와 코스트코가 나란히 있다. 지난 4월 롯데마트가 문을 열면서다. 건물 하나를 사이에 두고 120m 거리다. 상권이 겹치다 못해 꼭 일치한다.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코스트코)과 대형마트(롯데마트)라는 다른 업태에도 불구하고 서로를 의식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롯데마트가 먼저 칼을 빼 들었다. 
 

롯데마트 양평점 '최저가 정책' 실시
인근 코스트코 양평점과 가격 경쟁
구매빈도 높은 30여종 생필품 대상
코스트코 부지 계약은 내년 5월 종료
땅주인 이마트 트레이더스 입점 유력

롯데마트는 서울 양평점의 주요 생필품 30여 종을 코스트코보다 싸게 판매하는 ‘최저가 정책’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일시적인 행사가 아니라 상시로 해당 품목은 무조건 코스트코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는 것이다. 구매 빈도가 높은 라면ㆍ통조림ㆍ세제는 물론 제철 과일ㆍ채소 등 신선식품까지 포함한다.  
지난 4월 문을 연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의 모습 [사진 롯데마트]

지난 4월 문을 연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의 모습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 양평점은 지난 4월 ‘고객 휴식’과 ‘쇼핑’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으로 문을 열었다. 1층 전체를 도심 속의 숲이라는 의미로 ‘어반 포레스트’로 명명해 휴식공간을 배치했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테이블과 계단식 좌석, 그랜드 피아노 등을 갖췄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일반 점포 대비 50% 이상 비용을 더 들였다. 여기에 고객의 지갑을 열기 위해 ‘가격’ 요소까지 더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롯데마트의 공격적인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대형마트가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을 겨냥해 가격 경쟁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회원제 할인점은 연회비를 받는 데다 대량상품을 별도 진열 없이 적재 상태로 놓기 때문에 관리 비용도 덜 든다”라면서 “태생적으로 가격 경쟁이 쉽지 않은 구조인데 롯데마트가 예상 외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은 26일부터 주요 생필품 30여종을 인근 코스트코 보다 싸게 판매하는 ‘최저가 정책’을 시작한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은 26일부터 주요 생필품 30여종을 인근 코스트코 보다 싸게 판매하는 ‘최저가 정책’을 시작한다. [사진 롯데마트]

상대가 코스트코인 점도 특이하다. 코스트코는 월마트와 까르푸 등 외국 유통업체들이 연이어 한국 정착에 실패한 것과 달리 현재 서울 3곳(양재ㆍ양평ㆍ상봉)을 비롯 인천ㆍ대전ㆍ대구ㆍ부산ㆍ울산ㆍ의정부ㆍ천안ㆍ광명 등 13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내년 3월에는 세종시에도 새 점포가 문을 연다. 양재점의 경우 전세계 매장 700여 개 중 매출 1위(6000억원 이상)이며 양평점 역시 2400억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이마트 전체 점포 평균 매출의 2배가 넘는 수치다.  
 
롯데마트 양평점이 코스트코와 전면전을 선포한 이유는 당장 코스트코를 꺾겠다는 생각에서만은 아니다. 코스트코가 내년에 떠난다는 상황 변화까지 감안한 포석이다. 코스트코 양평점 부지는 이마트가 임대차계약을 통해 빌려주고 있는데, 내년 5월 계약이 종료된다. 업계에서는 이 자리에 이마트의 비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인 트레이더스가 들어오는 것을 기정사실로 여기고 있다. 이렇게 되면 유통 맞수인 롯데와 신세계가 나란히 경쟁을 펼치게 되는 셈이다.  
 
류경우 롯데마트 수도권영업3부문장은 “서울양평점 오픈 이후 고객들로부터 '코스트코와 가격을 비교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실제로 신선식품은 이미 가격 경쟁을 하고 있었다”면서 “여기에 품목을 더 늘리고 상시로 경쟁을 펼친다는 것은 미래 고객까지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양평 대전' 롯데마트-코스트코 주요 품목 가격 비교 
 
품목구분규격현 판매가단위당 가격일반 판매가(일반 롯데마트 기준)
신라면롯데마트20입/박스1만1290원565/11만3520원
코스트코30입/박스1만7090원570원/1입-
스팸롯데마트340g*3+1개1만2690원3173/11만4280원
코스트코340g*6개1만9190원3198원/개-
맥심 모카골드마일드롯데마트12g*220포2만0440원92.9/12만4800원
코스트코12g*380포3만5490원93.4원/1포-
수박롯데마트9kg~10kg9900원990~1100/kg1만6900원
코스트코7kg~8kg9790원1224~1399원/kg-
체리롯데마트700g9800원1400/100g1만1900원
코스트코1360g1만9090원1404원/100g-

자료: 롯데마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