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선 "문준용씨 관련 자료 조작 당원 검찰 조사 받겠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사과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사과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해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대국민 사과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5월 5일 국민의당은 문준용씨 미국 파슨스스쿨 동료의 증언으로 문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와 관련해 당시 문재인 후보가 개입한 의혹이 있다는 내용을 언론에 발표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제보된 모바일 메신저 캡처 화면과 녹음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국민에게 허위사실을 공표해 공당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당사자인 문 대통령과 문준용씨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꼬 언급했다. 
 
박 비대위원장에 따르면 당시 관련 자료를 제공한 당원이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어제 고백했다고 한다. 해당 당원은 직접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은 검찰이 이 사건을 한 점의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진상규명팀을 구성해서 자체 진상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