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실서 수차례 카메라에 잡힌 '미모 두산팬'의 정체

'우주소녀' 보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스포츠]

'우주소녀' 보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스포츠]

미모의 두산베어스 여성 팬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에 미모의 여성이 화제다.  
 
주인공은 걸그룹 '우주소녀'의 보나로, 그는 이날 시구에 참여한 이후 끝까지 남아 프로야구 직관을 즐겼다.  
 
이날 보나는 마운드에 올라 우아한 시구를 선보였다. 너무나도 가녀린 팔이었지만 투구 자세만큼은 여느 선수 못지 않았다.  

시구하는 '우주소녀' 보나 [사진 일간스포츠]

시구하는 '우주소녀' 보나 [사진 일간스포츠]
시구하는 '우주소녀' 보나 [사진 일간스포츠]
시구하는 '우주소녀' 보나 [사진 일간스포츠]
시구하는 '우주소녀' 보나 [사진 일간스포츠]
 
시구 이후 관중석으로 자리를 옮긴 보나는 야구 경기 관람을 즐겼다.  
 
보나는 열띤 응원으로 두산베어스 선수들의 힘을 북돋았고, 이는 종종 중계 장면에 잡히기도 했다.  
 
특히 보나는 경기 관람 도중 치킨을 먹어가며 두산을 응원했지만, 두산베어스는 롯데자이언츠에 2대 4로 패했다.  

'우주소녀' 보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우주소녀' 보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우주소녀' 보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우주소녀' 보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보나의 야구경기 관람을 지켜본 네티즌은 "보나 너무 이쁘다" "보나가 응원했는데 두산이 잘못했네ㅜㅜ" 등 반응을 보였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