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이핑크 살해위협에 이어 폭탄설치?…경찰, 쇼케이스 장소에 특공대 투입

걸그룹 에이핑크. [중앙포토]

걸그룹 에이핑크. [중앙포토]

걸그룹 에이핑크를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던 협박범이 이번에는 쇼케이스 장소에 폭탄을 설치하겠다고 협박해 현장에 경찰특공대가 투입됐다.
 
26일 OSEN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협박범은 에이핑크의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에 전화해 "(26일 진행되는)에이핑크 쇼케이스 장소에 폭탄을 설치하겠다"고 위협했다. 이는 지난 14일 살해 위협에 이어 두 번째다.
 
이에 소속사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쇼케이스 장소에 경찰특공대를 급파했다.
 
경찰특공대는 쇼케이스가 열리는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과 주변에 탐지견을 동원해 수색작전에 나섰다. 현재까지 폭발물이나 별다른 이상 징후는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경찰이 (폭탄 설치 협박범의 전화)녹취를 확인한 뒤 쇼케이스 장소로 경찰특공대를 급파했다"며 "쇼케이스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에이핑크의 협박범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로 전화해 에이핑크를 칼로 찔러 죽이겠다"고 협박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