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오랜만에 단비...출근길 풍경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지역에 반가운 비가 내렸다. 한 관광객이 서울 광화문사거리에서 고인 빗물을 조심스럽게 피해 길을 걷고 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지역에 반가운 비가 내렸다. 한 관광객이 서울 광화문사거리에서 고인 빗물을 조심스럽게 피해 길을 걷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전국이 가뭄과 무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26일 월요일 출근길에 서울과 수도권에 모처럼 반가운 비가 내렸다. 시민들은 출근길에 내린 비로 인해 불편을 겪었지만 오랜만에 내린 단비를 반겼다.  
시민들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사거리에서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시민들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사거리에서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늘(26일) 내린 비가 가뭄 해결에는 절대적으로 모자라는 양이지만 이번 주말 제주와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비가 내리고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면 가뭄이 해갈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에 고마운 단비가 내렸다. 연잎에 빗물이 고여 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에 고마운 단비가 내렸다. 연잎에 빗물이 고여 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에 고마운 단비가 내렸다. 빗물이 잎에 수정처럼 달려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에 고마운 단비가 내렸다. 빗물이 잎에 수정처럼 달려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지역에 반가운 비가 내렸다. 빗물이 풀잎마다 맺혀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과 수도권지역에 반가운 비가 내렸다. 빗물이 풀잎마다 맺혀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빗물이 고인 물위로 떨어지고 있다. 임현동 기자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빗물이 고인 물위로 떨어지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 어린이가 26일 오전 아버지 손을 잡고 서울 광화문광장을 걷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한 어린이가 26일 오전 아버지 손을 잡고 서울 광화문광장을 걷고 있다. 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