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병국 “홍준표, 바른정당 창당 당시 합류하려 했다”

홍준표 전 경남지사. [중앙포토]

홍준표 전 경남지사. [중앙포토]

정병국 바른정당 의원이 창당 당시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측근을 통해 바른창당 합류의사를 밝혔다는 사실을 알려졌다.  
 

“홍준표, 2월 26일 정치자금법 위반 항소심 재판 앞두고 있었는데,
무죄 판결 받으면 합류하겠다는 의사 전해와”

정 의원은 26일 출간한 저서 ‘나는 반성한다’에서 “자유한국당의 대선 후보로 출마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도 신당 창당 당시 측근을 통해 합류 의사를 밝혔다”며 “홍 전 지사는 2월 26일 정치자금법 위반 항소심 재판을 앞두고 있었는데 무죄 판결을 받으면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적었다.  
 
정 의원은 또 “(홍 전 지사는) 그러나 그대로 자유한국당에 남아 버렸다. 친박(친박근혜)을 몰아낼 테니 그 이후에 당을 합치자고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믿지는 않았다”고 적었다. 이어 “‘양아치 친박’이라고 친박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호기롭게 자유한국당에 남았지만, 결과는 내 예상대로였다”며 “한국당에서 친박을 몰아내기는커녕, 친박과 그 지지층에 기대어 대선에 출마하고 20%대 지지율을 받았다는 것에 만족하는 모양새다”고 홍 전 지사의 행위를 비판했다. 그는 ”나는 이것이 바로 가짜 보수의 한계라고 생각한다. 주머니 속의 한 줌 권력을 버리지 못하고, 구태를 반복하는 것”이라며 “이것이 바로 가짜 보수의 한계”라며 “주머니 속 한 줌 권력을 버리지 못하고 구태를 반복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신당 창당 당시 함께 탈당하기로 했던 한 동료 의원이 잔류를 결정하며 신당을 ‘유승민 패권정당’이라고 비판해 지지율이 추락했다”면서 “비상시국회의에서 중심적 역할을 한 의원의 돌연한 불참에 대해 많은 억측이 나돌았고, 신당에서 원내대표를 맡지 못해 철회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며 자유한국당의 또 다른 중진을 겨냥했다.
 
그는 “내가 탈당을 결행한 전날까지 정치 개혁을 위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했던 한 정치 선배의 변해 버린 모습은 허탈하기까지 했다”며 “존경하던 선배가 태극기 집회에 나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모습은 당황하기까지 했다”고도 회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